후암가록
첫번째 집, 호기심을 부르는 도시공감 사무실_ 

건축·도시이야기

이 집은 미군부대 옆 용산고교 사거리에 위치하여 40년간 가정집이었다가 봉제공장으로 사용되었습니다. 2013년 부터 오토바이 보관용 창고로 창문과 대문등 모든 개구부를 봉쇄한 채 3년을 보냈고 2016년 6월 도시공감협동조합건축사사무소의 사무실로 리모델링 되었습니다. 창문을 달고 천정을 뜯고 답답하게 묵혀있던 몇 겹의 도배지를 벗겨내니 과거 미군부대에서 공수되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지붕재와 멋진 대들보가 빛을 보았습니다.


사람이야기

도시공감협동조합건축사사무소는 2014년 설립이후, 2016년 6월 후암동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들은 오래된 창고를 기본적인 수리만 맡기고 페인트칠, 가구조립 등 손수 할 수 있는 일들은 직접하며 조금씩 공간을 가꾸어 갔습니다. 가끔 카페인줄 알고 물어보시는 분들도 계실만큼 아기자기한 공간이 된 사무실은 언제든 열려있습니다. 도시공감의 후암동 생활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후암가록_집과 삶을 기록하다

2016년 여름 후암동에 둥지를 틀고 지역의 가치를 공감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였고, 고민 끝에 후암동 일대의 오래된 집을 기록하는 마을 아카이빙을 시작했습니다.

현재까지 12채를 실측하고 집에 관한 이야기를 기록하였습니다. 흔쾌히 후암가록에 참여한 분들에게 무상으로 그림액자, 명패를 드리고 기록한 집을 동네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안내 지도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