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암가록
네번째 집, 녹옥루(해방촌레트로하우스)_

건축·도시이야기

이 집은 용산구 해방촌 오거리에서 후암초등학교 방면으로 이어지는 신흥로20길변에 위치하였으며, 이 길은 1950년경 신설 확장된 도로로 최근에는 맛집, 유명인의 카페가 자리잡으며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사람이야기

2층에 거주하고 있는 젊은 청년이 신청하였고 1층에는 오랜기간 거주하고 계신 주인할머니가 살고 있습니다. 이집의 가장 큰 매력은 어느집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지붕구조라 이야기하는 신청자는 가끔 지나가는 사람들이 ‘우와~이런집도 있구나 옛날집에 살던 집도 이런집이였는데~’ 하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집을 자랑하고 싶었다고 이야기 합니다.




후암가록_집과 삶을 기록하다

2016년 여름 후암동에 둥지를 틀고 지역의 가치를 공감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였고, 고민 끝에 후암동 일대의 오래된 집을 기록하는 마을 아카이빙을 시작했습니다.

현재까지 12채를 실측하고 집에 관한 이야기를 기록하였습니다. 흔쾌히 후암가록에 참여한 분들에게 무상으로 그림액자, 명패를 드리고 기록한 집을 동네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안내 지도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