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암가록
여섯번째 집. 공감가_ 

건축·도시이야기

이 집은 35년 된 2층 단독주택으로 해방촌 가까이, 옛 호국신사터 인근에 위치합니다. 이 일대는 1950년경 도로가 정비되었고, 1980년대 수 많은 2층 단독주택들이 들어선 동네입니다.


사람이야기

현재 더운 여름에 아이들의 물놀이 공간이 되고 햇빛 좋은 날엔 빨래를 말릴 수 있는 2평 남짓 소박한 마당을 ‘베란다 마당’이라 자랑하는 1층에 거주하는 4인 가족이 신청하였습니다. 두 아이에게 살고 있는 집에 대해 조금은 특별한 추억이 되길 바란다며 단독주택에 살면서 평면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며 좋아하셨습니다.




후암가록_집과 삶을 기록하다

2016년 여름 후암동에 둥지를 틀고 지역의 가치를 공감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였고, 고민 끝에 후암동 일대의 오래된 집을 기록하는 마을 아카이빙을 시작했습니다.

현재까지 12채를 실측하고 집에 관한 이야기를 기록하였습니다. 흔쾌히 후암가록에 참여한 분들에게 무상으로 그림액자, 명패를 드리고 기록한 집을 동네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안내 지도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