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암가록
열두번째 집. 행복이 피어나는 집_

건축도시이야기

이 집은 후암동의 주요 도로인 후암로에 접해 있습니다. 후암로는 1908년 일본군 병영이 준공되면서 형성된 도로이며, 원도심과 일본군 병영을 연결하는 지역간선도로의 역할을 맡았습니다. 약 55년전(1963년) 대한석유공사 공관으로 지은 이 집은 일반적인 주택 평면이 아닌 독특한 평면과 구조를 가졌습니다.


사람이야기

공관으로 지은 이후 유명한 판사와 검사가 살기도 하였으며, 현재는 1973년부터 지금까지 46년간 노부부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한 때 자녀들과 조카들까지 22명이 함께 생활하기도 하면서 가족들의 웃음과 행복이 가득찼던 이 집은 현재 동네 친구들과 이웃들이 모이는 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후암가록_집과 삶을 기록하다

2016년 여름 후암동에 둥지를 틀고 지역의 가치를 공감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였고, 고민 끝에 후암동 일대의 오래된 집을 기록하는 마을 아카이빙을 시작했습니다.

현재까지 12채를 실측하고 집에 관한 이야기를 기록하였습니다. 흔쾌히 후암가록에 참여한 분들에게 무상으로 그림액자, 명패를 드리고 기록한 집을 동네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안내 지도를 만들고 있습니다.